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손해보험업계에서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폐지를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시스  

운전자는 언제나 교통사고 가해자가 될 수 있다. 아주 가벼운 접촉 정도가 아니라면 대부분 사고는 피해자 신체 또는 재산에 큰 손해를 입힌다. 상대에게 피해를 주면 당연히 이를 보상해야 하고 피해 정도가 심하면 법적 책임을 질 수도 있다. 사소한 시비가 붙어서 생긴 사고도 심하면 보상은 물론 민·형사 책임도 져야 한다. 하지만, 평범한 교통사고에서 가해자가 기소되는 일은 드물다. 이는 자동차보험 가입자는 사고를 내도 기소할 수 없도록 한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때문이다.

최근 손해보험업계에서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폐지를 추진하고 있다. 법이 교통사고에 대한 형사처벌 면제 규정을 둬 운전자 안전 의식이 낮아진다는 게 명분이다. 이 같은 움직임에 소비자 단체에서는 보험사가 쉽게 수익을 올리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이란 = 과실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운전자에 대한 형사처벌 등 특례를 정한 법이다. 1981년에 만들어졌으며 최근 개정된 시기는 올해 3월이다. 가해자가 적절한 보상을 했다면 피해자 뜻에 반해 공소를 제기할 수 없도록 했으며 보험 또는 공제에 가입한 운전자에게도 공소를 제기할 수 없도록 했다.

그러나 운전자가 사고를 내고도 피해자 구호 같은 조치 없이 도망치는 등 가해자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았을 때는 특례법을 적용하지 않는다. 신호 위반, 중앙선 침범 등 중요 교통 규칙을 어겨서 생긴 사고도 마찬가지다. 피해자에게 적정한 보상을 한 가해자가 다시 법적 처벌을 받아 이중으로 고통을 겪게 하지 않고자 만들어진 법이라고 보면 된다.

손해보험업계 "교통사고 줄고 보험료도 인하 일석이조"

◇보험사 "특례법이 안전 불감증 조장" = 최근 손해보험업계는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폐지 추진에 뜻을 모으고 협력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이 정한 형사처벌 면제 규정이 인명을 가볍게 여기는 풍조를 만든다는 게 업계 주장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국무총리실을 비롯해 관련 부처에 법안 폐지를 꾸준히 건의했다.한 보험사 관계자는 "단순 폭행이나 과실 치사 같은 사고도 법적 책임을 지는데, 더 큰 피해를 안길 수 있는 자동차 사고 가해자가 보험에 가입했다고 책임을 지지 않는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보험사가 다 알아서 해 준다는 인식이 생기면서 운전자가 사고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게 된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 같은 보험사 주장은 가만히 앉아서 수익을 챙기려 한다는 비난과 마주친다. 가해자가 이중으로 겪는 고통은 외면한 채 법을 고쳐 사고만 줄여보겠다는 발상이라는 것이다. 사고가 줄면 당연히 보험사 수익은 높아진다. 하지만, 보험사도 할 말은 있다.

또 다른 보험사 관계자는 "사고가 줄면 보험사 수익이 높아지는 것은 맞겠지만 사고를 줄이는 방법이 있다면 줄이는 게 모두에게 이익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사고가 줄면 대다수 가입자가 비싼 보험료를 내지 않아도 되니 가입자에게도 이익"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소비자 단체에서는 이 같은 움직임에 당장 반발하고 있다.

소비자 연맹 "법 체계 이용 수익만 챙기려는 위험한 발상"

◇보험소비자연맹 "소비자 권익 먼저 보호해야" = 보험소비자연맹은 지난 16일 성명을 내고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폐지 추진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 연맹은 손해보험업계 움직임은 그럴듯한 명분을 내세워 이익을 키우려는 이기주의적 발상이라고 못 박았다.

연맹이 폐지 반대를 주장하는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먼저 대다수 운전자가 기소처분 대상이 된다는 것이다. 운전자는 언제든지 가해자가 될 수 있으며 교통사고는 작은 사고도 피해 정도만 따지면 현재 법 제도에서 대부분 기소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연맹 관계자는 "사고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쉽게 회복할 수 있는 사고조차 기소처분 대상이 된다면 수많은 범죄자만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맹은 또 무보험 차량이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부분 운전자가 자동차 종합보험에 의무처럼 가입했던 것은 특례법 역할이 크다는 것이다. 보험으로 사고 보상을 하고도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면 많은 운전자가 보험 가입을 꺼리게 된다는 지적이다.

보험 가입자가 줄면 사고 피해자에게도 더 큰 손해를 안길 수 있다. 보험에 가입되지 않은 차량에 사고를 당하면 결국 회복까지 드는 비용이 피해자에게 고스란히 떠넘겨질 수밖에 없다.

연맹 관계자는 "특례법 폐지는 업계 바람과 달리 보험 가입자 수는 줄고 사회적 손실은 더 키우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대부분 교통사고 가해자들이 공소 제기 대상이 되면서 드는 사회·경제적 비용도 지적됐다. 가해자가 형사 처벌을 피하고자 합의 또는 소송 등 과정을 거치면서 치러야 할 비용을 가늠할 수 없다는 것이다.

연맹 관계자는 "특례법 폐지 주장은 사회 공공 이익은 무시한 채 업계 이익만 따져 법 체계를 바꾸려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경남도민일보 이승환 기자 (원문 보기)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6.18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례법을 폐지한다고 과연 사고가 줄까요, 사고란 예기치 못하는 데 --
    장마철입니다. 어느 계절보다 교통사고의 위험이 많구요 -
    모두 빗길 안전운전 하시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