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8 경남 세계여성인권대회 개막식이 25틸 창원 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열렸다. /김구연 기자 sajin@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공개적으로 자신의 상처를 꺼내 보이며, 사회적 예방책을 만들 것을 촉구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창원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25일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2008 경남세계여성인권대회 '폭력과 성 착취 근절' 워크숍이 열렸다.

지난 1998년 강간을 당했던 캐나다 제인 도우(Jane Doe) 씨는 12년간 경찰을 상대로 한 법정 공방 끝에 승소를 했다며 자신의 사례를 참석자들에게 알렸다. '제인 도우'는 사건으로 피해를 본 여성을 특정하지 않기 위해 부를 때 사용하는 명칭이다. 제인 도우 씨는 자신의 실제 이름과 사진 촬영을 거부했다.

그는 "이웃에 강간범이 살고 있는데도 경찰이 이를 알려주지 않았고, 오히려 다른 강간범을 잡는데 자신을 이용하는 등 경찰은 기만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렇지만, 법정에서 경찰을 대상으로 승소하기까지는 무척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고 토로했다.

승소 이후 토론토에서 성폭력 사건 조사 시 경찰 활동을 감사하는 내용이 법으로 만들어졌다.

그는 "승소한 후 2주간 경찰 교육도 담당했는데, 성 인지도가 부족했고, 반인종적인 태도를 보이는 걸 알 수 있었다. 또, 성폭력을 당한 여성과 성폭력을 가한 남성에 대해 고정관념이 있었다"며 이를 없애기 위해 각종 위원회를 만들어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여름까지 토론토 위원회(Sexual Assert Steering Committee of Toronto)에서 활동했고, 자신의 피해 사례를 알리고 정부의 예방책을 촉구하고자 책('The Story of Jane Doe')도 썼다.

'한국의 제인 도우'도 참여자들 앞에서 자신의 사례를 공개했다.

김성희(가명·67) 씨는 울먹이면서 "43년 전 아는 분의 남동생에게 성폭행당했다. 우연히 만났는데 교제를 하자며 택시로 납치를 하고, 기습적으로 강간을 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후 우울증과 후유증으로 힘들어 하다가 강간죄로 고소를 하러 갔더니 친고죄 기한인 1년이 지나서 어찌할 수 없다고 해, 지금까지 강간을 저지른 사람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할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그 일 이후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어 지금껏 결혼을 하지 못했다. 납치, 강간, 살인과 같은 강력 범죄는 엄벌에 처해야 하며, 소급해서 처벌할 수 있는 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참여자들에게 울분을 토했다.

과테말라에서 온 아나 실바 몬존(Ana Silva Monzon) 씨는 여성이라는 이유로 여성들이 살해당하는 '페미사이드(femicide)' 사례를 발표했다.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2001년부터 2006년까지 과테말라에서는 2900여 명의 페미사이드가 집계됐다.

과테말라 라디오 '여성의 목소리' 코디네이터인 그는 "정부에서 살해당한 여성들을 조사도 하지 않는다"며 "Flor de Maris, Orquidea, Maria Isabel 등 살해당한 여성들은 바로 우리 어머니이자 동생, 조카였다"며 사진과 얼굴을 보이며 이들을 잊지 않기 위한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그는 "폭력에 대한 수치의 이면에는 가부장제, 남성우월주의가 있다. 아주 최근까지도 과테말라는 '사랑하는 사람은 때려야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 여권 운동가들이 여성 피해자를 사회적 문제로 부각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네팔에서 온 베누 마야 구릉(Benu Maya Gurung) 씨는 네팔을 비롯한 남아시아 국가에서 악질적인 여성 인신매매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남아시아에서 1만~2만 명의 여성이 인신매매를 당하고 있다. 이들은 성 착취, 노동 착취, 장기 매매에까지 이용당하고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한 프로그램을 강화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경남도민일보 우귀화 기자

세계여성여성인권대회 관련 기사 전부 보기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