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장한 미망인 상'이라니…따라 죽지 못해 미안하다?

순장풍습에서 비롯된 용어 아직 보훈대상 명칭으로 사용 '눈살'

6월 호국의 달 중 10일부터 20일까지는 '감사의 기간'이다. 이 기간에는 전국 16개 시·도가 일제히 보훈대상 시상식을 연다.

마산보훈지청도 13일 오후 2시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보훈가족 800명을 모아 놓고 '제22회 경남보훈대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이날 전갑연(75·마산) 씨에게 '장한 미망인상'을 주는 것을 비롯해 장한 용사, 장한 아내, 장한 유족, 특별보훈자 등 5개 분야 상을 준다.

문제는 '장한 미망인'이다. 아직도 미망인이란 말을 보훈지청과 경남도를 비롯해 각종 행정기관에서 쓰고 있다. 미망인은 아직 죽지(亡) 않은(未) 사람(人)이란 말로, 옛날 순장의 풍습에서 나온 말이다. 생전에 모시던 주인 혹은 절대자가 죽으면 가솔까지 함께 묻어 저승에서도 이승처럼 '누릴' 수 있도록 죽은 자를 중심으로 한 배려다.

그러므로 미망인은 순장 풍습대로라면 남편을 따라 마땅히 죽었어야 할 목숨인데 '죽지 못해 사는 삶', '죽은 남편을 버리고 혼자 살아남은 죄인' 등의 뉘앙스가 깔려 있는 것이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잃은 이의 유족을 기려야 하는 호국보훈의 달에 가장 먼저 없어져야 할 단어다.

경남대 박태일 교수(국문학과)는 "미망인은 대표적인 가부장제 때의 언어로 쓰지 말아야 한다"며 "남성중심 사회에서 나온 말을 남녀평등을 추구하는 사회에서 쓸 필요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런 시대착오적인 단어가 왜 없어지지 않는 걸까. 게다가 전쟁 유족을 모시고 살펴야 할 보훈청이 나서서 이런 상 이름을 정한 이유는 뭘까.

마산보훈지청 관계자는 "대한민국 전몰군경 미망인회라는 보훈단체가 있고, 이분들이 미망인이라는 단어를 꺼리지 않기 때문"이라며 "보통 당사자가 어떤 부분이 잘못됐으니 바꿔달라고 하면 고려해봐야 하는데 그런 요구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망인이라는 이름을 스스로 붙인 '대한민국 전몰군경 미망인회'의 말은 다르다.

대한 전몰군경 미망인회 관계자는 "앞선 선배들이 미망인이라는 말이 맞지 않다고 한 때 바꾸려고 시도한 적이 있다"며 "그러나 명칭이 너무 고착되고 달리 부를 말이 적절히 떠오르지 않아서 고수하고는 있지만 좋은 대안이 있으면 심사숙고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요컨대 먼저 간 남편을 따라 죽지 못했다며 스스로 미망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애잔한 마음과 함께 자기를 낮추는 겸손의 미덕이라고 할 수 있지만, 다른 사람이 부를 때는 문제가 달라진다는 것이다.

특히 미망인회가 주는 상은 장한 미망인이 아니라 '장한 어머니' 상이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는 지난 79년 상을 제정한 후 줄곧 쓰고 있는 이름이다.

이 관계자는 "'보훈대상 미망인 부문'이라고 칭하면 그런대로 괜찮은데, '장한 미망인상'이라는 이름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전쟁에서 남편을 잃은 부인이기도 하지만 스스로의 삶이 있는 한 인간"이라며 "의로운 부인이라거나 그때그때 상황에 맞게 부르면 된다"고 주장했다.

/경남도민일보 진영원 기자 (원문 보기)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6.12 09:04

    읽고보니 그러네요.
    마땅한 이름이 없을까요?
    그분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하면 좋을 것 같은 데요 -

  • 아하 2008.06.12 09:46

    저는 이제까지 未忘人(잊지 못하는 사람)인 줄 알고 상당히 낭만적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그런 유래가 있었군요..

    • 배상25 2008.06.12 14:41

      저도 예전엔 이렇게 알았다지요..ㅎㅎ

      나중에 이 블로그의 글처럼..
      좋지 않은 의미라는 걸 알고선..
      그냥 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사람이란 의미의 한자로 바꿔 사용하면 좋지 않을까 싶었다는.

  • 이런 2008.06.12 11:20

    더러운 남자새끼들 다 죽여버려야 하지 않을까요?

    그래야 유리 여성중심의 사회가 오지요

    • 야이 씨발년아 너같은 년부터 죽여버려야

      남녀펴등사회가 오지 뭐 남자들 다 죽여버려?

      여성중심사회? 싫다 야이 씨발년다 뒤질래?

    • 저런글에는 댓글 달지 마세요.. 2008.06.12 16:17

      아마 어떤 피해를 입은 남성의 글로 사료되네요..
      저런글에는 눈을막고 화를 억누르세요..
      일부러 올리는 글입니다.

  • Favicon of http://yun-story.tistory.com BlogIcon buziggaengi 2008.06.12 12:47

    어머나, 저도 멋진 말로만 생각하고 엄마를 그렇게 부르기도 했는데... 씁쓸하네요.

  • Favicon of http://sestiana.egloos.com BlogIcon 미스트 2008.06.12 14:05

    위에 '아하'님 말씀대로 한자 한 자만 수정하면 될 문제죠.

    본래의 의미와 달라진 의미로 사용되는 말들은 무척이나 많습니다.
    우리말 중에서는 흔히 '어리다', '어여쁘다'라는 단어를
    (훈민정음 맨 첫부분에 나오기 때문에) 많이들 언급하죠.
    훈민정음 창제 당시에는 어리석다는 의미로 사용되던 말이 지금은 나이가 어리다는 의미가 되었고
    당시에는 불쌍히 여기다는 말이 지금은 예쁘게 여긴다는 말이 됐습니다.

    미망인이라는 단어가 비록 한자어이긴 하지만,
    사실상 한자병용 문화가 무너지면서 한자의 뜻까지 일일이 생각해서 쓰는 경우가
    많이 줄었다는 것을 생각할 때, 잊을 망 자를 써서 미망인이라고 하거나
    혹은 다른 단어로 대체하여, 이미 고착화 된 단어의 형태를 굳이 바꾸지 않고도
    쓸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 오호호 2008.06.12 16:20

    제목 보고 깜짝 놀랬어요.. 장한 미망인상.. 딱 봐도 오해할만 하네요.
    본디 뜻은 그런의미가 아니었군요..
    장한 어머니 부문 이나 이런 표현이 더 좋을꺼 같은데..
    장한 미망인이라뇨.. ㅎㅎㅎ

  • 명박산성 2008.06.12 17:11

    미망인...이제야 알었습니다...빨리 바꾸어야 할것같음.

  • 대한민국만세 2008.06.12 18:33

    이글쓴놈 그렇게 똑똑하고 잘났거든 일찍가서 알려주고 고칠수있게 하지 이제사 지가 머잘났다고 한자뜻풀이까지 하고있냐? 옛날 순장 풍습때라면 미망인이 그런뜻인지 몰라도 지금시대로 생각하면 이렇다 어쩔수 없는 상황으로 남편을 잃은 슬픔을 딛고 꿋꿋이 살아가면서 먼저가신 남편을 여태껏 애도하면서 남은가족을 떳떳한 성인으로 성장시키며 지내는 분에게 우린 미밍인이라 불러주고 그들 또한 그게 별 잘못된 뜻으로 받아들이지 않는데 시덥잖은 지식과 비뚤어진 정신대가리로 나쁘게만 말하고 있는 저놈이 더 나쁜놈이다

  • 대한민국만세 2008.06.12 18:39

    그리고 그렇게 똑똑한 놈이거든 지말이나 할것이지 박태일인지 박터진자인지 왜가서 묻고 그의 말이라며 쓰고있냐? 대한민국에 박태일혼자 잘났냐? 가부장적 남녀평등 좋아하네 아무리 무슨말을 갖다 붙여도 지 분수에 맞게살고 사회적으로 지탄대상 아닌 이상 쓰잘대기없는 걸로 남들 시간뺏지 말기 바란다

  • 조영철 2008.06.12 18:43

    미망인.....

    남편이 죽을때 같이 죽었어야 하나,,,,아직까지 죽지 않은 사람을 뜻하는 말이죠...

  • 2008.06.12 20:05

    저는 좀 '잊을 망' 자로 생각했을때의 고운 어감이 좀 아깝네요

    어차피 많은 분들이 '잊지 못한다'는 미망인으로 알고 계시니

    맞춤법 개정을통해 잊을 망으로 바꾸면 좋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