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 박경리 선생, 9일 통영 미륵산에 영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5일 타계한 소설가 박경리 선생의 추모제와 안장식이 9일 통영에서 열렸다.이날 오전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추모제를 지낸후 고인의 유해를 모신 꽃상여와 만장들이 통영시가지를 행진하고 있다.(위) 장지인 산양읍 신전리 양지농원에서 박선생의 딸인 김영주 토지문화관장이 술잔을 올리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  
 

9일 오후 2시 20분 박경리 선생은 통영시 산양읍 양지농원의 흙이 됐다.

안장식이 끝나는 순간 전남 함평에서 보내온 수백 마리의 나비가 날았다. 육신은 흙이 되고 혼백은 나비로 날았다. 하관 때, 한 평도 되지 않는 그 좁은 공간에 선생의 육신이 갇힌다니 답답해졌다. 그 넓은 가슴이 저 틈에서 어찌 숨 쉴까. 그 유장했던 '강'이 저 속에서 어찌 흐를까.

그러나 추모제 때 다시 들었던 박경리 선생의 육성은 이런 걱정을 기우로 돌렸다. 2004년 11월, 선생이 50여 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와 시민문화회관에서 했던 말이었다.

"가장 무서운 것이 죽지 않는 것이에요. 당연히 돌고 돌아야 할 것들이 마치 정지되는 것과 같지요. 세상 모든 것이 끝나는 것입니다."

서울 장례식장에서 이날 장지까지 자리를 지켰던 이근배 시조시인도 같은 생각이었다. "이제 여기가 하늘의 토지가 되는 거죠. 선생에게는 이곳이 영원한 서재요, 집필실이 되는 것입니다."

선생이 북망산천으로 가는 길은 중요무형문화재인 남해안별신굿 정영만 장인이 앞소리로 길을 텄다.

"간다 간다 나는 간다 북망산천으로 나는 간다 ~ 가자 가자 극락을 가자 파도 타고 극락을 가자." 선생이 이제 영원히 마주할 미륵도 앞바다가 눈에 들어오는 순간이었다.

이윽고 하관이 끝나고 그 위에 흙이 채워지자 유족인 외동딸 김영주 씨와 사위 김지하 시인의 눈동자가 더 퀭해졌다.

봉분이 얹히기 전 평평한 땅 위에서 평토제가 시작되자 사람들은 갑자기 빨라진 북 장단에 맞춰 웃고 울었다.

"우짜든지 좋은 데 가소!" "선생님, 잘 가세요. 잘 가세요."

사람들은 선생에게 잠들라고 하지 않고, 잘 가라고 했다.

한편, 오전 추모제 때 진의장 통영시장은 생전 선생이 직접 전한 유품을 소개했다. 재봉틀과 국어사전, 소목장 등 셋이었다.

진 시장은 또 시 차원으로 소설부문의 박경리 문학상을 만들어 선생의 유지를 받들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렇게 선생은 통영 땅에서 영면에 들었다. 통영은 이날로 박경리 선생의 고향에서 문학의 고향으로 거듭났다.

/경남도민일보 이일균 기자

고 박경리 선생, 육필 원고 등 유품 28종 공개

'모진 세월 가고/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리 편안한 것을/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홀가분하다'

우리 문학사에 <토지>라는 새로운 생명의 땅을 남겨놓고 타계한 고 박경리 선생이 그의 시와 함께 고향 통영의 품 안에 편안히 잠들면서 유품이 공개됐다.

9일 통영시청 회의실에 공개된 유품들은 고 박경리 선생이 타계하기 전 직접 우체국 택배로 보내온 것으로 앨범 9권, <토지〉 완간 10주년 특별대담 DVD, 대하드라마 토지 포스터, 〈토지〉 1부 워드본, 〈김약국의 딸들〉 일본어 번역본 1권, 일본어판 친필 원고 490페이지와 박경리 문학상 제작에 관해 입장을 밝힌 육필 원고, 신동호 화백이 그려준 선생의 케리커처, 액세서리, 박경리 선생 주택 설계도면 등 28종의 다양한 자료들이다.

또 선생의 여권과 상패, 한국여성문학 100년 기념 포스터 등 선생이 기거하던 방에 있던 물품들이 대부분이었다.

시는 이 자료들을 목록과 자료 정리 등을 통해 박경리 문학관이 오는 2010년 완공되면 그곳에 전시할 계획이다.

이 같은 유품이 고 박경리 선생의 고향인 통영에 오기까지는 진의장 통영시장이 88년 하동 세무서장으로 재직할 때 고 박경리 선생의 <토지> 무대가 됐던 하동을 방문하면서 인연이 됐다.

'살아생전에는 고향 땅을 밟지 않겠다'는 고 박경리 선생이 진의장 통영시장과 인연이 돼 지난 94년 반세기만에 고향 땅을 밟은 것이 계기가 되어 비공식적으로 몇 차례 고향 왕래가 있었다. 81번째 생일을 맞아 지난해 12월 14일 딸 영주 씨와 외손주들과 함께 고향을 방문, 유품을 직접 전달하려 했으나 여의치 않아 우체국 택배로 전 해수어류조합장인 양재관 씨 집으로 보냈던 것을 여태껏 양 씨가 보관해오다 고 박경리 선생이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양지바른 산양읍 미륵산 기슭에 안장되고 난 후 유품들을 시청 회의실에서 공개했다.

/경남도민일보 최현식 기자


2008/05/07 - [문화/생활] - 박경리 선생 삶의 흔적마다 조문 행렬

신고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