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규가입자 절반 '뚝' 소비자·대리점 '부담되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뜻한 봄날이지만 휴대전화 시장은 찬 바람이 불고 있다. 이달 1일부터 시행된 의무약정제 이후 이동 통신사 대리점마다 손님이 줄었다며 걱정스러워 하는 모습이다. 실제 이통사마다 이달 들어 신규 가입자 수가 지난달보다 절반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무약정 공짜폰'같이 약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광고를 하는 대리점도 있다. 의무약정제가 시행된 지 10일이 지났지만 어떻게 해야 할지 헛갈리는 대리점 주인도 많다.

하지만, 가장 망설이는 사람은 소비자다. 지금 휴대전화를 사는 것이 좋을지, 조금 기다리는 게 좋을지 저울질하고 있다. 이전에는 '번호 이동', '신규 가입', '기기 변경' 등 각 상황에 맞춰 휴대전화를 싸게 구입했지만 이달 들어서는 어떤 방식으로 사는 것이 조금이라도 싸게 사는 것인지 감이 오지 않는다.

◇의무약정제 왜 도입했나?

의무약정제는 가입자가 일정 기간 해당 이통사에 가입을 유지하는 조건으로 휴대전화를 싸게 주는 제도를 말한다. 지금까지 '번호 이동' 때문에 가입자가 들쭉날쭉하고 이때 지급하는 각종 보조금과 마케팅 비용을 줄이고자 시행하는 제도다.

마산 창동에 있는 한 이통사대리점 관계자는 "보조금을 줘가며 40만~50만 원짜리 휴대전화를 가입자에게 공짜로 줬는데 몇 달 안 돼 다른 통신사로 가버리면 난감하다"라고 말했다.

이통사 대리점은 가입자 휴대전화 요금의 일정부분을 대리점 이익으로 받는다. 따라서 가입자 수가 많을수록 대리점 이윤이 커지는데 가입자가 번호 이동 등으로 이통사를 옮기면 그 이익이 사라지는 것이다. 물론, 비싼 휴대전화가 잦은 번호 이동 등으로 버려지거나 '중고폰'이 되는 문제도 있었다.

이통사는 이런 문제를 막고자 의무약정제를 시행했다.

◇어떤 상품 내놓았나?

SK텔레콤은 'T 기본약정제'와 'T 할부지원' 프로그램을 내놨다. 'T 기본약정제'는 신규 가입자(번호이동 포함)가 12개월 동안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사용 기종에 따라 8만~12만 원까지, 기기 변경은 소비자 등급(일반, 골드, VIP)에 따라 7만~13만 원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 'T 할부지원'은 신규 가입이나 기기 변경을 하려는 소비자가 단말기를 할부로 구입할 때 할부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18개월과 24월 할부 두 가지가 있는데 18개월은 18만 원, 24개월은 24만 원이 할인된다.

KTF는 12개월, 18개월, 24개월 의무약정제를 도입했다. 12개월은 12만 원, 18개월은 15만 원, 24개월은 18만 원에 해당하는 보조금을 지급한다. 이통사 보조금 규모만 놓고 보면 3세대 단말기 신규 가입은 12만 원에서 18만 원으로 늘었다. 하지만, 2세대 단말기 신규 가입이나 기기 변경, 3세대 단말기 기기 변경 가입자는 8만 원에서 14만 원에 해당하는 보조금을 받는다.

LG텔레콤은 의무약정제를 도입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이달 안에 3세대 데이터 서비스인 '오즈' 휴대전화를 할부로 사는 가입자에게 31만~61만 원까지 보조금을 매월 나눠주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보조금을 지원받으려면 단말기를 24개월 할부로 구매해야 하고 무료 300(기본료 3만 8500원, 무료통화 300분), 무료 460(기본료 4만 8500원, 무료통화 460분), 무료 1500(기본료 8만 4000원, 무료통화 1500분) 등 3종의 요금제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이달 1일부터 의무약정제가 시행되자 신규가입가가 전달 비해 절반으로 뚝 떨어져 대리점의 고민이 시작됐다.

◇소비자에게 이익은?

이통사 정책을 살펴보면 일단 소비자가 번호 이동, 신규 가입, 기기 변경을 신경 쓰지 않아도 될 듯하다. 의무약정제라는 큰 틀에 묶이기 때문에 가입 형태마다 보조금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다. 하지만, 잦은 이통사 이동으로 보조금을 다 써버린 가입자에게는 의무약정제가 오히려 반가울 수 있다.

보조금 자체는 줄었다는 것이 대리점 주인들의 일반적인 견해다. 마산 합성동에 있는 한 이통사 대리점 주인은 "의무약정제 전보다 후가 7만~10만 원정도 보조금이 줄어든 셈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KTF는 사실상 3세대 휴대전화에 '올인'하고 있어 3세대(SHOW) 단말기 신규 가입이나 2세대 단말기에서 3세대 단말기로 기기 변경 하는 가입자는 혜택이 조금 더 늘었다고 할 수 있다.

의무약정제 아래서도 여전히 휴대전화 제조사가 주는 보조금, 이통사가 주는 보조금, 대리점이 주는 보조금이 여전히 존재하기 때문에 '공짜폰'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하지만, 문제는 역시 가입 기간이 '의무'라는 점이다. 가입자가 약정 기간 안에 해지를 하면 위약금을 내야 한다.

산출방식은 보통 '위약금=약정금액×(약정 잔여기간÷약정기간)'이 된다. 예를 들어, 마산 합성동의 한 KTF 대리점은 'SPH-3300'이라는 모델을 12개월 약정 시 공짜로 지급하는데 소비자가 이것을 산 후 3개월 만에 해지를 한다면 위약금은 12만 원×(270일÷365일)으로 약 9만 원을 돌려줘야 한다. 약정 잔여기간 계산은 하루 단위로 한다.

◇대리점, "최소 2~3개월은 지나야…"

소비자가 의무약정제에 부담을 느끼면서 대리점 주인은 속이 타들어 가고 있다. 특히, 휴대전화를 자주 바꾸는 젊은 층이 요즘 잘 찾아오지 않는다. 한 대리점 주인은 "이전에는 대리점 정책에 따라 가입자가 3~6개월 정도만 지나도 새 휴대전화를 살 수 있었는데 의무약정은 최소 12개월 동안 무조건 같은 휴대전화를 써야 한다"라며 "유행에 민감한 젊은 층이 확 줄었다"라고 전했다. 또, "정책이 완전히 자리 잡기까지 최소 2~3개월 정도는 비수기가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경남도민일보 김근주 기자

Powered by Zoundry Raven

Technorati : , , , , , , , , ,
Del.icio.us : , , , , , , , , ,

Posted by 경남도민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