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재난방송 잠깐 들으면 '끝'…교사·학생 심드렁
체계적 매뉴얼 없이 시간만 때워 "이게 무슨 훈련…" 실효성 의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진 등 재난 대비를 위한 민방위 훈련날인 27일 오후 학생들이 대피훈련을 했다. /김구연 기자 sajin@  
 
27일 오후 2시 경남 도내 각급 학교 교정에 재난경보 사이렌이 울리기 시작했다. 5분 전께 충북 보은지역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발생한 것이다. 여진으로 학교 시설이 붕괴할 우려가 있자 도내 유치원과 전 초·중·고교에 긴급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물론 가상상황이다. 중국 쓰촨성 대지진 참사 이후 소방방재청이 준비한 '2008 재난대응 안전훈련'과 병행해 경남도교육청이 마련한 '지진·화재대피 현장훈련'의 일환이다.

이번 훈련의 시범학교로 지정된 진해 동부초등학교 교정에도 어김없이 경보 사이렌이 울렸다. 사이렌을 들은 아이들은 지도교사들의 지시에 따라 모두 준비한 방석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책상 밑에 몸을 숨겼다. 이후 담임교사들이 비상구를 통해 학생들을 운동장으로 안전하게 대피시켰고, 이어 도착한 소방차가 화재를 완벽하게 진압했다. 일사불란한 훈련이었다. 적어도 그렇게 보이기는 했다.

하지만, 부교육감까지 직접 나서 훈련을 지켜본 동부초교 외에 다른 유치원과 학교는 이날 훈련이 어떤 식이었을까? 같은 날 같은 시각 마산과 창원지역 학교의 풍경은 이랬다.

오후 2시 창원 ○○고등학교 한 3학년 교실. 사이렌이 울리는데도 학생들은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 자세히 보니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잠을 자거나 친구들과 장난을 치는 학생도 보인다. 3학년 담임선생님도 학생들과 같이 졸거나 복도에서 가벼운 운동을 하는 등 대체로 훈련에 무관심했다.

이 학교 재난대응 현장훈련 계획을 보면 '재난 위험 경보가 울리면 모든 학생이 3분 정도 책상 밑으로 최대한 웅크리고 숨는다'고 돼 있다. 그리고 훈련이 끝나는 2시 20분까지 재난 방송을 듣는 게 전부다.

이날 1, 2학년 교실과 3학년 1반 교실은 책상 밑으로 웅크리는 정도라도 훈련을 했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오후 2시 10분께 제자리에 앉으라는 방송이 나간 뒤에는 모두 자율학습을 했다.

일부나마 훈련에 참가했던 3학년 학생은 훈련의 효과를 의심한다. 한 3학년 학생은 "중국 지진 보도를 보니 건물 자체가 무너지던데 책상 밑에 들어가 있는 훈련만으로 실제 도움이 될까 하는 생각이 든다"며 "실제로 지진이 나면 정신이 없고 어수선해서 그냥 본능적으로 건물을 나가려고만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3학년 학생은 "장난처럼 하는 것 같아 별 도움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같은 시각 창원의 ○○초등학교에서도 3~6학년 학생들이 훈련에 참가했는데 역시 책상 밑에 잠시 들어갔다 나오는 게 전부였다. 훈련에 참가한 한 6학년 학생은 "사이렌이 울리고 나서 머리를 숙이고 책상 밑에 있기만 했다"며 "밖에 나가지 않아 재미없었다"고 말했다.

다른 4학년 학생은 건물 밖으로 대피하는 요령을 알려 주었느냐는 물음에 '침착하게'라는 말만 기억난다고 말하며 웃었다.

마산이라고 크게 다르지 않았다. 마산 ○○고등학교와 마산 ○○중학교에서도 훈련은 진행됐다. 하지만, 1시 40분부터 2시 30분까지 시간에 따라 체계적으로 훈련을 이행한 학교는 없었다.

오후 1시 40분 마산○○고. '재난대응 안전 한국훈련'이라는 동영상을 학급별로 시청하고 있다. 각 학급에 TV가 켜져 있지만 이를 제대로 보는 학생은 드물었다. 대다수 학생이 엎드려 자거나 친구들끼리 떠들고 있었다. 2시 경보방송은 준비한 방석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책상 안으로 대피하라고 일러줬지만 이를 따르는 학급은 단 두 곳. 3학년 김모 군은 "지금 다들 잔다. 무슨 요령을 가르쳐 주는지 모르겠다"고 투덜거렸다.

이 학교 학생 부장 교사는 "어제 교육청 사이트가 계속 다운됐다. 어젯밤 내내 훈련 동영상을 내려받느라 잠도 못 잤다"며 "제대로 교육을 하기 위한 여건부터 마련해 줘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불만을 털어놨다.

이날 아이들이 지진 대피 훈련을 한다는 소식을 듣고 학교 앞으로 나왔다는 한 학부모는 실망한 표정으로 돌아갔다. 학부모 김모(38·창원시 내동) 씨는 "학교에서 실제와 같이 훈련을 한다고 해서 괜찮겠다 싶었는데 직접 와보니 시청각 교육 중심이어서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한날 도내 유치원을 비롯해 전 초·중·고교에서 펼쳐진 '지진과 화재대비 현장 훈련'의 목표를 도교육청은 이렇게 밝혔다. '각종 재난대비 안전의식 고취와 상황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능력 함양.'

도교육청은 아울러 이날의 훈련결과를 오는 29일까지 지역교육청별로 일괄 보고받을 예정이다. 도내 지역교육청들의 결과통보 내용이 궁금해진다.

/경남도민일보 시민사회부 종합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5.28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뉴스를 통하여 동부초등학교의 훈련 모습을 보았는데요, 재난이란 예고가 없는데 왜 방석일까 -
    저희 때는 정기적으로 민방위 훈련을 하였습니다.
    방독면까지 착용을 하구요.
    당시는 아주 리얼했지요.
    갈수록 환경이 파괴되고 재난은 겉잡을 수 없을 정도로 방생할 수 있을겁니다.
    일회용이 아닌, 왜 훈련이 필요한지 느끼게 해야 할 것입니다.
    모든 게 눈 감고 아웅 하는 식이니 - ;;

  2. 지구종말 2008.05.28 1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날 말로 떠들어봤자 알아듣지 못한다.
    불장난 하지 말라고 해도 말듯나? 데여봐야지ㅡ.ㅡ
    지진나서 건물더미에 깔려봐야지 정신을 차리지..
    애들이라 안전사고에대한 개념자체가 없는게 문제지ㅉㅉㅉ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