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물

중증지체장애인 수영 선수 문출행 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증지체장애인 수영선수 문출행 씨가 제 11회 경남장애인생활체육대회에서 딴 메달을 웃으며 내 보였다. /유은상 기자 yes@  
 
젊은 선수들이 옆 레인에 줄을 지어 출발을 기다리고 있었다. 덜컥 겁이 났다. '저들과의 싸움이 아니다. 여태껏 해왔듯이 나 자신과의 싸움이다.'

출발신호가 울렸고 온 힘을 다해 물살을 갈랐다. 골인지점에 1등으로 들어서고 나서야 아내와 딸이 떠올랐다.

오늘도 희망의 물살을 가르며…

지난 30일 창원체육관 수영장에서 열린 제11회 경남장애인생활체육대회 수영에 출전해 자유형 50m 금메달과 평영 50m 은메달을 딴 문출행(50·마산시 내서읍) 씨.

그는 현재 50세의 중증지체 장애인이다. 동시에 장애인 국가대표 수영선수이다.

지난 2006년에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제9회 아·태 장애인경기대회 중증지체장애인 수영에서 금메달을 딴 화려한 이력도 가지고 있다.

문 씨는 지난 아·태장애인경기대회 출전 이후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으려고 했었다. 훈련이 너무 힘들었고 또 나이가 많아서 그만두려 했던 것이다. 하지만, 다시 출발대에 오른 것은 동료 장애인과 딸아이와 같은 젊은이들에게 누구나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해서란다.

자신의 인간승리가 어려운 이들에게 꿈꿀 수 있는 씨앗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었다.

지난 91년 포항에서 34살의 평범한 회사원이었던 문 씨는 오토바이로 출근하던 길에 덤프트럭과 충돌, 척수를 다쳐 다시는 걸을 수 없게 됐다.

"정말 그때는 죽고 싶은 생각뿐이었다"며 지난날을 회상하는 그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다.

그는 3년 가까이 죽음과 같은 치료를 마친 뒤 93년에 마산으로 이사를 왔지만, 누구도 만나지 않으며 집에서만 지냈다. 그러다 힘들게 자신을 지킨 아내 함금자(48) 씨와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딸아이를 보며 "이래서는 안 된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지난 2004년 창원에서 수영을 하고 있던 장애인 동료의 권유로 수영을 시작하게 됐다. 수영이 문 씨에게 두 번째 인생의 길을 열어 준 것이다.

문 씨는 "수영이 장애인에겐 정말로 어려운 것일 수 있지만, 마음만 바꾸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다"며 "수영은 장애인들의 재활에 상당한 도움이 되며 특히 정신적으로 성취감과 보람을 느낄 수 있어 많은 동료에게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신체장애는 결코 장애가 아니고 자신을 이기는 것이 장애를 이기는 것임을 동료에게, 또 딸과 같은 나이의 젊은이에게 가르쳐 주고 싶다"며 "모든 것은 자신을 이겨 나가는 것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민일보 유은상 기자 (원문 보기)

태그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6.03 09:28

    잘 읽었습니다.
    무기력한 제 자신이 부끄럽습니다.

    언제나 화이팅 하시길요.

  • Favicon of http://www.mayspider.com BlogIcon 메이스파이더 2008.06.03 11:33

    굳이 공자얘기를 하지않더라도 세상에는 무수히 많은 스승들이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촛불시위의 발단이 된 우리 여고생들, 잠자는 기성세대의 양심과 사회참여를 깨우쳐 주었고... 또 위와같은 스승이 우리의 나태함과 비관주의를 일깨워주시네요, 바르고 진실되고, 건강하게 살도록 가르침 가슴 깊이 새기며 살겠습니다.

  • 메이플 2008.06.03 11:49

    감사합니다..

    이것저것 제게세 부족한 것들만 바라보며 의기소침해지는 저를 다시 일으켜 세워주시는군요..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밝은 모습 뵜으면 해요.,

  • 권동복 2008.06.03 12:05

    정말 대단하시네요.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비타민 2008.06.03 12:41

    이사회에서 존경 받아야하고 귀감이 되어야합니다

  • 좋은파장 2008.06.03 12:48

    훌륭합니다. 박수 보냅니다.
    마음먹은데로 된다라는 산 증인 이십니다.
    항상 많은 사람들에게 힘이 되시기를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