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진주서 잠자는 동전 9억 원이나 쏟아져

진주시가 동전생산 비용절감을 통한 국가경제 활성화와 어려운 이웃돕기 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잠자는 동전 모으기 운동' 결과 9억 원이 넘는 동전을 모았다.

시는 지난 5월 한 달간 '범시민 동전 교환운동'을 대대적으로 추진한 결과 9억 3877만 3065원을 모았다고 9일 밝혔다. 모인 동전 중 100원권이 409만 3930개로 가장 많았으며, 10원권이 342만 9466개, 50원권 109만 8619개, 500원권 88만 214개, 10원권 미만이 4만 7455개 등으로 모두 954만 9684개로 집계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는 경남 도내에서 가장 많은 개수를 모은 것이다. 또한 시는 동전 대부분을 1000원권 이상의 지폐로 바꿔주었으나 교환할 수 없는 동전 79만 9472원은 따로 모아 어린이 재단에 기부했다.

특히 지난달 28일 상봉동동 상봉 2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동전 모으기를 한 결과 김종식 씨가 144만여 원에 달하는 동전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김 씨는 4년 동안 동전을 틈틈이 모은 결과 대형 돼지저금통 6개와 바구니 3개를 가득 채웠다.

김 씨는 '티끌모아 태산'이라는 저축·절약 교훈을 얻었지만 나라로서는 해당액의 동전제조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돼 그야말로 일거양득 이상의 효과를 올린 셈이다. 또 신안동은 한 동에서 무려 9500만 원이나 모아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 동전교환운동은 동전 원자재 가격 급상승으로 10원짜리 동전 생산원가가 40원에 달해 저금통이나 서랍에서 잠자는 동전을 정상 유통 체계 내로 유입시키려고 전국적으로 추진됐다.

/경남도민일보 김종현 기자 (원문 보기)

  •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06.10 09:02

    어마어마한 금액이군요.

    똑똑 <-- 저의 집 동전 깨우는 소리입니다.^^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2008.06.10 10:16

    저도 얼마전에 저금통을 털었습니다. ^^;

  • 강새봄 2008.06.10 10:25

    아... 그동안 눈팅만 하다 너무나 반가운 고향의 소식이 보여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집은 진주지만 몸은 충북 청주에 있어 언제나 고향만 그리고 있던 차에 이런 멋진 기사를 보게 되어 너무나 기쁩니다.

    진주에서 의미있는 일에 앞장서고 있군요. 역시 아직 진주정신은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시간과 재주가 없어 이 기쁨을 다 글로 표현하지 못하는 것이 아쉽습니다.(조금 있다 수업을 들어가야 해서...;;;;

    앞으로도 좋은 기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