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행정

강기갑은 이렇게 살아왔다

전국 최대이변 주인공 사천 강기갑 당선자
76년 농민운동 투신…어김 없이 투쟁 현장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총선 최대 이변의 주인공 민주노동당 강기갑 당선자가 캠프 관계자들과 자축하고 있다. /경남도민일보 김영신 기자



텁수룩한 수염, 회색 두루마기, 농민.

이번 총선에서 '일을 낸' 민주노동당 강기갑 당선자를 떠오르게 하는 단어들이다. 지난 2004년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국회에 등원한 첫날 강 당선자의 모습이기도 하다. 그는 한결같은 '농민의 아들'이었다.

강 당선자는 1953년 사천에서 태어나 71년 사천농고를 졸업했다. 공무원을 하라는 아버지와 형의 권유를 뿌리치고 젖소와 과수를 기르기 시작했다.

76년 한국가톨릭농민회에 가입해 농민운동의 길에 들어섰다.

79년 밥을 먹다가 라디오에서 박정희 대통령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밥숟가락을 던지고 만세를 불렀다. 87년부터 91년까지 경남연합회 회장을 맡아 지역 가톨릭농민회를 이끌었다.

와중에 농촌에 살면서 농사를 짓는다는 이유만으로 마흔 살 넘은 노총각들이 주위에 넘쳐나자 '전국농촌총각결혼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농촌 총각 짝을 지어주는 데도 애를 썼다. 덕분에 강 당선자도 부인 박영옥 씨를 만나 총각을 면했다.

비슷한 시기, 사천에서 농민회를 만들어 96년부터 회장을 맡는다.

2000년 들어서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의장과 경남도연맹 의장을 비롯해 전농 농가부채대책위원장 등을 맡으면서 각종 농민운동 현장마다 주축이 됐다.

2003년 자유무역협정과 쌀 개방에 저항해 이경해 열사가 자결했던 멕시코 칸쿤에서의 일은, 한 치 망설임도 없이 우직하게 한 발 한 발 앞으로 나아가는 강 당선자를 표현하려고 자주 입에 오르는 일화다. 'WTO 각료회의'를 저지하기 위해 세계 각국 농민들이 모여들자 멕시코 정부와 경찰은 각료회의장 주변에 삼중 사중으로 바리케이드를 설치해 시위대의 접근을 막았다. 시위대는 속수무책이었다. 온몸에 힘이 빠지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이때, 강 당선자가 어디서 구했는지 굵은 밧줄을 들고 나타나 바리케이드 한쪽 끝을 묶고서 묵묵히 잡아당기기 시작했다. 이를 본 시위대가 모두 달려들어 밧줄을 당기기 시작했고 꿈쩍도 하지 않을 것 같은 바리케이드가 마침내 무너졌다.

2004년 총선에서 민노당이 13%가 넘는 정당지지율을 얻어 8명의 비례대표 의원을 국회에 입성시키면서 사상 처음으로 '농민 국회의원 강기갑'이 탄생했다.

당선 당시 인터뷰에서 그는 6월 항쟁으로 대통령 직선제를 이뤘을 때 가장 기뻤고, 농장을 일구느라 평생 고생만 하고 효도 한 번 제대로 받지 못한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가 가장 슬펐다고 했다.

국회의원이 되고서도 그는 젖소 90마리, 밤나무 1만 평, 단감 5000평 농사를 짓는 농민이었다.

금배지와 어울리지 않게 젖소를 키우는 '화제의 인물'로 그치지 않았다. 돌아보면 아무리 점수를 짜게 준다 하더라도 '농민의 대표'로서는 더할 나위 없이 해냈다. 매년 각종 단체에서 선정하는 우수 국회의원 명단에서 강 당선자의 이름은 빠지지 않았다.

최근 민노당이 분당사태를 겪으면서 큰 혼란에 빠졌을 때, 홀로 한미FTA 비준 동의안을 막기 위해 국회 본회의장 입구에서 단식농성을 벌인 일도 그의 강직함을 보여준다.

/경남도민일보 진영원 기자

경남도민일보 선거 기사 전부 보기

Powered by Zoundry Raven

Technorati : , , , , , , , , , ,
Del.icio.us : , , , , , , , , , ,
Zooomr : , , , , , , , , , ,
Flickr : , , , , , , , , , ,

  • Favicon of http://DASFD BlogIcon DFDFAD 2008.04.11 15:52

    국회의 개그맨이군.

  • gg 2008.04.11 16:55

    멋있다. 이제 이념이고 뭐고 다 쓰레기통에 처박아버리고 제발 국민에게 감동을 주는 .. 국민에게 헌신하는 .. 다같이 잘살기 위해 노력하는 정치인들이 넘쳐나면 좋겠다. 그런 정치인이라면 보수꼴통이건 좌익빨갱이건 친일쪽빠리건.. 하물며 주체사상을 가진 자라 할지라도 기꺼이 표를 던질 용의가 있다.

  • ㅋㅋ 2008.04.12 09:07

    약한자의 힘 이란다,,,지나가는개가 웃겠당,,,약한자의 도둑놈이요 배부른자의 대변인이 약한자의 힘이란다.. 경남일보 요즘 유머도 하네....

    • 맑은영혼 2008.04.12 11:20

      ㅋㅋ야 댓글 잘못 달았다.. 이 기사는 한나라당 기사가 아니란다. 오늘 학교 안가는 날이냐?

    • Favicon of http://ㅁㅇㄹ BlogIcon ㅉㅉ 2008.04.12 11:24

      넹 오늘 놀토라 초딩들이 좀 많아요~ㄲㄲ

    • Favicon of http://www.mediamob.co.kr/yugwif BlogIcon Rinforzando! 2008.04.12 12:09

      ㅋㅋ/
      경남일보가 아니라 경남도민일보입니다. 경남도민일보는 배부른자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경남일보가 아닙니다. 경남일보하고 완전히 다른 지역신문이랍니다. 경남일보는 본사가 진주에 있지만 경남도민일보는 본사가 마산에 있습니다. ^^ 착각하셨네요.

      맑은영혼/
      댓글 잘못 읽으셨네요 ^^;;

      두 분 다 오해가 ^^;;

    • 욕나오는걸 꾹 참는다 2008.04.12 15:44

      상대할 가치조차 못느끼니까...에끼

  • F_Rain_ 2008.04.12 12:27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우울한 총선 결과에 하나의 단비와도 같았죠.
    가열찬 의정활동 기대합니다.

  • 나그네 2008.04.12 12:47

    이 분 직접 봤는데, 의경할 때...
    어떤 의경이 국회의원인지 모르고 방패로 확 밀쳐서 부대장이 엄청 당황했음.

  • 잘 뽑았어. 2008.04.12 13:17

    이번 선거중 가장 마음에 드는곳.
    박사모측은 자기들이 낙선 운동을 해서 됐다고 우쭐 대지 말라고 하던데..
    내가 보기엔 투표 하러 가지 않은 다수의 사람들때문에 우파 정권이 되었다고 보네.
    결과가 좋으면 좋겠지만.. 벌써부터 최연소 양정례하면서 걱정스러운 말이 나오고 있으니..

  • 살처분 오리 2008.04.12 13:53

    불쌍하게 병들어 파뭍혀 죽어가는 오리만도 못한 넘

  • 원로교제당 2008.04.12 14:35

    울민족의 원조 민족반역종자들인 한국카톨릭(이완용을 시조로 하고, 안두희를 중간보스, 투기경을 행동대장으로 하는 한국카톨릭 무리들)
    하는 짓 - 바티칸 냉동윤리를 직수입해 우리한테 강요하며 줄기세포 강절도해서 양것들에게 봉헌+바티칸 농약중금속범벅 정의를 가져와 우리한테 강요하며 기업작살내 민족자본 말살
    신흥매국노인 기득무리들한테 도전해 정권 쟁취하는 종교싸움을 이것들은 민주화라 한다

    • -_- 2008.04.12 15:22

      그럼 정의구현사제단은 뭐인지 모르겠네~
      나라팔아먹은걸로 하면 개신교도 뒤지지 않는데..
      김수환추기경이 우익이라는건 확실하지만 가톨릭이 우익라는건 수박 핥아보고 호박이라고 우기는것이랑 똑같은 멍청한 짓이지~ㅋㅋ
      그리고 요즘 가장 개념없이 날뛰는게 ㅉㅈ한 뉴라이티언(?)들이 설치는 개신교일진데..
      어따대고 종교를 들먹이면서 분풀이를 하는지 모르겠다~

    • Favicon of http://www.cancerfurom.net BlogIcon 지나가는 1인 2008.04.12 18:51

      입으로만 나불대지 말고 그럼 니가 나가서 정치해봐 씨댕아.적어도 저사람은 자기 소신껏이라도 살지 다른국회의원이나 쥐박이들은 자기 이익에만 시퍼렇고 주둥이만 나불거리며 맨날 싸움질만하고 서민은 돈없으면 그냥 나가 죽으라는 족속들아니냐?하긴 범죄자가 대통령도 해먹는 세상인데...

  • Favicon of http://www.cancerfurom.net BlogIcon wjw 2008.04.12 18:46

    좌,우파를 떠나서 몸으로 실천하고 보여주는 모습이 멋지네요.주둥이만 나불거리고 싸움질이나 해대는 불한당같은 다른 국회의원들보다 훨씬 낫군요. 앞으로도 그모습 변치 말아줬으면 하네요.

  • 지나가는 두 번째 인 2008.04.12 23:27

    소 가 90 마리에 밤나무,감 합쳐 15000 평. 육이오 때 였다면 능히 지주 부르주아로 몰려 인민재판 깜인데...
    그저 그렇다는 말 입니다 나 도 사실은 강기갑의원의 재선을 반기는 사람입니다.

  • ㅡㅡ 2008.04.13 02:36

    제발~민노당과 빨갱이 학생들은 데모 좀 그만해라~!그게 무슨 정의실현인냥...쯧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