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물

통영서 '의족장애인' 철인 3종 완주

포항 출신 이준하 씨, 장애인에게 희망 줘

27일 통영 BG 트라이애슬론 월드컵대회에서 수영 1.5㎞를 완주하고 물 밖으로 걸어나오고 있는 이준하 씨. /통영시 제공

27일 통영시에서 열린 세계 최고의 철인들이 겨루는 철인 3종 경기인 통영 BG 트라이애슬론 월드컵대회에서 교통사고로 오른쪽 무릎 아래를 잃은 의족장애인이 전 코스를 완주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경북 포항의 이준하(32)씨로, 3시간 38분대에 완주하면서 참가선수들과 관람객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의족장애인 이 씨는 이날 오전 동호인부문 수영 1.5㎞, 싸이클 40㎞, 달리기 10㎞인 올림픽코스에 도전, 아깝게도 기준 기록(3시간 30분)에 8분가량이 못미쳤지만 3시간 38분대에 완주해 진정한 철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그는 왼쪽 다리만으로 파도를 헤쳤고, 의족 착용으로 달렸다.

특히, 그는 의족없이 한쪽 다리 만으로 수영 750m 두바퀴를 헤엄친 다음 자전거를 타기 전 의족을 오른쪽 무릎에 차고 사이클과 달리기를 하는 악조건을 극복해 관람객들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지난 93년 고등학교 2학년때 오토바이 교통사고로 오른쪽 무릎 아래를 잃은 이 씨는 트라이애슬론 마니아인 매형의 권유로 수많은 대회를 관람하던 중 2006년부터 본격적인 트라이애슬론에 관심을 가지며 그해 5월 대구시장배 대회를 처음으로 철인3종 경기에 입문했다.

이 씨는 이번 대회까지 포함해 8차례 대회에 참가, 6번을 완주했다. 최고기록은 지난해 7월 경북 울진대회에서 세운 3시간35분대가 기록이다. '진정한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가 좌우명인 이 씨는 앞으로 꾸준한 연습과 기량을 연마해 자신의 기록에 또다시 도전할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경남도민일보 최현식 기자 (원문 보기)

Powered by Zoundry Raven

Technorati : , , , ,
Del.icio.us : , , , ,

  • 살다보니... 2008.04.28 14:04

    나쁜장애인은 없는걸까요?
    이글을 봄으로써 장애인에 대한 불편함은 단지 어려움일뿐... 일반인과 못지않은 역할을 해낼수있다는 의지의 표명으로서도 익히 보여줄수있으리라 봅니다..

    하지만 저의 가장큰불만은 나쁜장애인은 왜없냐 이것이죠...
    자본가가되어 법망을 뒤흔드는 기업가가 되든가... 아니면 정치인적 유명사가 되어 악독한 짓도 때론 저지르는 장애인은 왜없냐가? 저의 가장큰 불만입니다

    아무리 장애인은 좋게한들..바르게 산들..일반인눈에는 그저 불쌍한존재일뿐입니다 때론 과감하게 법망을 뒤흔드는 힘있는 존재의 장애인이 없다는점이 저의 가장아쉬운 점입니다

    만일 힘있는존재의 장애인이 있다면 사람들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이 사라질거라고봅니다
    오히려 장애인의 대한 존재를 다른시각으로 재편성되는 결과를 가져올지도모르지요...

    저는 그점이야말로 장애인과 일반인이 함께 될수있는 "변화의 시점" 이라고 여겨집니다

    하루바삐 힘있고 악독한 장애인이 탄생되길 고대합니다... 그리고 사람들을 괴롭히므로써 똑똑히 알려주었으면합니다

    "나는 너네들과 다를바가없다 너희들이 당함으로써 겪어봐라" 이런식으로말이지요...

    생사를 넘나드는 장애인... 일반인 못지않음을 연출하며 뛰어난 능력을 펼치는 장애인..결국 장애인일뿐입니다....

    • ddd 2008.04.29 04:29

      공감이 가는 말씀입니다. 어쩌면 일반인들은 장애인에게 '천사다움'을 강요하는지도 모릅니다. 장애인들에게 보내는 댓글중에 상투적인 댓글이 '당신은 육체의 장애인이지만, 우리는 마음의 장애인입니다. 당신의 마음은 천사입니다'란 댓글이라고 생각합니다. 장애인에게 '선함'을 강요하다보니, 장애인이 일탈이라도 한다면, 장애인 전체에 대한 매도로 이어집니다. 친구중에 장애인인데, 담배를 피우던 아이는 다른 친구에 비해 더한 싸늘한 눈초리를 받는걸 보곤 했습니다. 장애인도 일반인과 다를바 없는 사람이란 인식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