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민/사회

장관고시 강행…경남도민 뿔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9일 오후 창원시 정우상가 앞에서 광우병 국민감시단이 국민 무시 이명박 규탄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이날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촛불을 든채 구호를 외쳤다. /박일호 기자  
 
미국산 쇠고기 수입조건 고시 철폐와 한미 쇠고기 재협상을 요구해온 야권과 시민들의 반발이 전국적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정부의 고시가 발표된 29일 경남에서도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문화제가 곳곳에서 열렸다.

그동안 창원과 마산 일부 지역에서만 진행되어 온 춧불문화제를 도내 전역으로 확산시키는 도화선이 됐다. 도내 시민·노동·농민단체로 구성된 '한미FTA 저지 경남도민운동본부'는 "정부가 국민을 상대로 선전포고를 했다"며 "도민과 함께 범국민적인 항쟁에 나설 것"이라고 선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우상가 앞에서 열린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어린이가 촛불을 들고 엄마와 함께 구호를 외쳤다. /박일호 기자  
 
운동본부는 기자회견문에서 "국민이 한 달 가까이 간곡하게 호소하고 간절하게 외친 국민적 갈망을 무참히 짓밟고 정부는 결국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 조건 고시를 강행했다"며 "이명박 정부가 자행한 무모하고도 어리석은 한미 쇠고기협상 결과와 국민을 외면하고 기만하는 작태는 국민을 상대로 한 범죄며 반드시 준엄한 역사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 한국농업경영인 경상남도연합회 이현호 회장과 전국농민회 부산·경남연맹 제해식 의장, 전국한우협회 부산·울산·경남도지회 정호영 지회장 등 3명이 삭발했다.

운동본부 측은 창원 정우상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후 인근 롯데백화점까지 삼보일배한 후 오후 7시 다시 정우상가로 모여 촛불문화제를 진행했다. 이 외에도 이날 진주 대안동 차 없는 거리와 김해 내동 거북공원, 합천 생명의 숲(일해) 공원과 의령우체국 앞, 거제 죽곡공원 등에도 100~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철회를 요구하는 촛불문화제는 앞으로도 지역별로 계속 열릴 예정이다. 30일 오전 11시에는 민주노동당 마산시 위원회가 광우병 쇠고기 수입저지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삼보일배를 하기로 했다. 또한 이날 오후에는 창원, 진주, 거창, 양산, 김해, 함양 등에서도 촛불문화제가 예정돼 있다. 31일에도 도내 곳곳에서 촛불이 켜진다.

경남운동본부는 다음 달 1일에는 미국산 쇠고기 3000t 정도가 보관된 부산 감만부두 냉동창고에서 영남지역 단체가 모두 모여 촛불문화제를 열고 밤샘 농성을 한 뒤 2일에는 운송 저지 투쟁을 벌인다고 밝혔다. 3일에는 창원에서 도내 시민사회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미국쇠고기 수입반대와 재협상 촉구를 위한 경남집중 촛불문화제'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재개하기 위한 수입위생 조건 장관고시를 강행했다.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29일 행정안전부에 미국산 쇠고기 수입위생조건 고시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최종 고시에는 지난 4월 18일 쇠고기협상과 이후 미국과의 추가 협의에서 양국이 합의한 수입위생 조건이 담겨 있다.

이 고시안은 빠르면 오는 6월 2일 관보에 게재돼 효력이 발효된다. 이에 따라 30개월 미만 소의 편도·소장끝 2개 부위와 30개월 이상 소의 편도·소장끝·뇌·눈·척수·머리뼈·척추(등뼈) 등 7개 광우병 특정위험물질(SRM)을 빼고는 미국산 쇠고기의 모든 부위가 수입될 수 있다.

/경남도민일보 하청일 정봉화 이균석 기자 (원문 보기)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