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유소가 고객 유치를 위해 발행한 주유 쿠폰 수령을 거부하거나 쿠폰제를 일방적으로 폐지해 소비자의 불만을 사고 있다.

주유소 발행 쿠폰은 금액에 따라 무료 자동세차와 적립 포인트에 따라 다양한 사은품을 받을 수 있어 운전자마다 '단골 주유소'를 찾는다.

직장인 김 모(44·마산시 내서읍) 씨는 지난달 평소 자주 이용하는 마산 ㄱ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은 후 평소 모아둔 쿠폰을 제시하고 무료 세차를 요구했다. 하지만, 주유소 측은 쿠폰을 사용할 수 없다며 세차비 2000원을 요구했다. 김 씨는 주유소 주인과 언성을 높여 싸웠지만 결국 세차를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김 씨는 "적립한 쿠폰으로 무료 세차가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에 ㄱ주유소를 계속 이용해 왔는데 사전에 아무런 공지도 없이 쿠폰 사용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것은 고객을 기만하는 행위"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또 다른 직장인 박 모(43) 씨도 지난 5일 마산의 ㄴ주유소에서 똑같은 경우를 당했다. 기름을 넣고 무료세차를 요구했으나 쿠폰으로 세차를 할 수 없다는 주유소 직원의 말에 제대로 항의도 못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박 씨는 "주유소 업주가 바뀐 것을 핑계로 이전에 발행한 쿠폰을 사용할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은 소비자를 우롱하는 얄팍한 상술이 아니고 무엇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비자의 이런 제보에 대해 취재에 들어가자 문제의 주유소는 절대로 그런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ㄱ주유소 관계자는 "주유소를 새로 인수했지만 이전에 발행한 쿠폰을 사용할 수 있다"며 "해당 고객의 연락처를 가르쳐주면 직접 전화해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ㄴ주유소 사장 역시 "기존 업체를 인수했지만 쿠폰은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며 "주유원이 사실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그런 것 같다"고 해명했다.

주유소 업주가 바뀌었다 하더라도 같은 상호로 주유소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면 소비자는 이전에 발행됐던 쿠폰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주유소의 이름이 바뀌었을 때는 사실상 쿠폰 사용이 어렵다.

경남도 소비생활센터 관계자는 "업주가 바뀌었더라도 상호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면 양수 양도 시 채무와 채권도 동시에 인수해야 한다. 이럴 경우 쿠폰을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지만 상호가 바뀌었거나 폐업했을 때는 사실상 쿠폰은 무의미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민일보 유은상 기자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