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생명보다 돈이 먼저인 미국 민영 의료 시스템 낱낱이 고발
총선 정국 새 정부 의료 정책과 맞물려 관객 관심 한 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남도내에서는 롯데시네마 마산점에서만 유일하게 개봉한 영화 <식코>. 하지만, 화젯거리로는 웬만한 인기 영화를 능가한다. 롯데시네마 마산점에는 학교 단체 관람, 직장인 단체관람이 잇따르고 있다. 투표 전 이 영화를 보고 투표하러 가야 한다는 여론이 일 정도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영화, 볼거리로서가 아닌 '국민이 꼭 봐야 할 영화'로 화제가 된 이유는 무엇일까.

<화씨 9·11>을 만들었던 다큐멘터리 감독 마이클 무어의 영화라는 점에서 '내가 진정 반미주의자인가를 반문하게 하는 영화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보험을 신청했다가 거부당해본 적이 있는 당신이라면, 보험비용 신청을 했다 이런저런 이유를 들며 지출을 피해가는 보험회사의 횡포를 당해본 당신이라면, 의료비 때문에 고민해 본 적이 있는 당신이라면 공감하고도 남을 영화다. '이명박 대통령이 주장하는 건강보험 민영화가 추진되면 과연 어떻게 될까' 궁금한 당신이라면, 이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그 답을 내려주는 영화이기도 하다.

◇환자로 어떻게 돈을 벌 수 있을까 고민하는 나라

숨이 가쁜 아이를 가까운 병원에 데려갔다 쫓겨나기를 반복하던 한 어머니는 결국 이 아이의 목숨이 끊어지는 것을 눈앞에서 지켜봐야 했다. 미국에서는 보험이 지정하지 않은 병원에서는 치료조차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톱니바퀴에 두 손가락이 잘려나갔지만 완전한 접합은 기대하기 어렵다. 중지 하나에 우리 돈 약 6000만 원, 약지 하나에 약 1200만 원이 들기 때문이다. 결국, 비용이 많이 드는, 혹은 가입 조건조차 되지 못하는 5000만 미국인들은 거액의 병원비를 감당할 수 없어 치료를 포기해야 한다.

의료 보험 민영화를 수십 년 전부터 시행한 나라 미국. 민영이니 보험료가 천정부지로 높은 것은 당연하다. 그럼에도, 대다수 미국인은 의료보험에 가입하고자 발버둥친다. 가입조건이 까다로운데다 보험에 들지 않으면 어마어마한 보험비를 감당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의료보험에 가입해도 혜택을 받기는커녕 파산에 이른다. 미국에서 파산의 50%가 의료비용으로 발생하며 파산 신청자의 4분의 3은 의료보험에 든 사람이다. 보험계약서의 허점과 피보험자의 과거 병력을 들춰내는 청부업자, 환자의 생명을 담보로 돈을 받는 의학박사들이 보험회사에 고용돼 있기에 치료비용을 청구할 수 있는 조건을 맞추기는 더욱 어렵다.

마이클 무어는 이러한 실상을 파헤치는데 그치지 않고 강 건너 캐나다를 찾는다. 의료보험을 위해 미국과 인접한 캐나다에서 결혼할 사람을 찾는 사이트가 운영되고 있을 정도이기 때문이다. 24시간 무상으로 의료체계가 운영되고 육아정책, 교육정책에서만은 무상서비스가 확실하게 자리 잡은 나라 영국과 프랑스도 찾는다.

마지막 행로는 미국에서 악마 '카스트로'가 살고 있다고 교육받은 쿠바다. 마이클 무어는 9·11 화재 자원봉사로 후유증을 앓고 있지만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이들을 쿠바로 데리고 간다. 친절한 무상 의료서비스를 받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그들의 모습이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이다.

◇새 정부가 추진하는 의료정책의 실상은?

이명박 대통령의 숙원사업 중 제동을 걸어야 하는 것은 대운하만이 아니다. 그는 건강보험 당연지정제 폐지+민영보험 활성화를 18대 국회 출범과 함께 건강보험 개혁으로 밀어붙일 태세다.

과연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대로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실현될 것인가? 물론 대한민국 1%는 확실히 혜택을 누리게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머지 99%는 영화 <식코>의 주인공 처지가 되는 건 아닌지.

영화 <식코>공동체 상영신청받아요

<우리 학교>에 이어 영화 <식코>도 '공동체 상영'이 가능해졌다. '공동체 상영'은 다큐멘터리를 포함해 우수한 독립·예술 영화를 지역에 소개하는 대안 배급망으로, 지난해 <우리 학교>를 상영해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식코>의 배급사인 스폰지와 한국독립영화협회의 배급지원센터는 최근 <식코> 공동체 상영을 결정하고 현재 단체나 지역의 신청을 받고 있다.

<식코> 공동체 상영을 원하는 단체나 지역은 한국독립영화협회 배급지원센터 홈페이지(www.kifv.org)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하거나 전화 02-778-0367로 문의하면 된다. 첫 상영은 오는 24일부터다.

/경남도민일보 박종순 기자(기사 원문 보기)

Powered by Zoundry Raven

Technorati : , , , , , , , , , , ,
Del.icio.us : , , , , , , , , , , ,
Zooomr : , , , , , , , , , , ,
Flickr : , , , , , , , , , , ,

Posted by 경남도민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ulu.gk.to BlogIcon 김군 2008.04.12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lulu.gk.to
    http://lulu.gk.to
    http://lulu.gk.to

    ◆ [황제 게임] 국내최대 성인PC게임 현금게임 유저모임 ☞ http://lulu.gk.to ◆
    ◆ 진정한 현금게임 매니아를 위한 믿을수있는 게임정보 제공 [현금포커,현금바두기]◆
    ◆ 모든게임 머니 출금은 책임지고 환전 보장 해 드립니다 ◆
    ◆ 이젠 온라인 실전게임도 믿을 수 있는 곳에서 안심하고 즐기세요 ^^ ◆

  2.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3.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4.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5.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6.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7. 대한민국 2008.04.12 1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나라가 점점 무서워 진다. 돈없는 사람은 죽던지 떠나던지 둘 중 하나만을 강요 받는것 같은 사회적분위기가 더 비참하게 한다. 미래가 불투명한 상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것도 소용이 없다. 열심히 일한만큼 내게 돌아올수 있는 몫이 점점 더 줄어든다는걸 알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번 총선에서 의료보험민영화 정책의 허와실을 심도 있게 알고 있는 사람이 적었다는 것이다. ( 민영화? 그거 좋은거 아냐? 썩은거 도려내는 거잖아. ) 화두만 던지면 대부분 이런 반응이 제일 먼저 날아온다. 진정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현정권의 집권당위성 만을 설파하며 국민의 알권리 운운하는 메이져언론들은 심한 가책을 느껴야 할것이다.

  8. Favicon of http://lifeisart.tistory.com BlogIcon likable 2008.04.15 1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교과부(이름도 이상하죠?)에서 학교 우열반 자율화, 사설모의고사 금지 폐지, 0교시 부활 등...시대를 거스르는 움직임이 교육계에도 일어나고 있다는 기이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이 어찌 하지요? 2MB의 아침 7시 쯤에 청와대에서 마시는 모닝커피가 모두에게 거는 주문이었음을 우린 정녕 몰랐던 걸까요? 착잡한 마음 어찌할 바 모르겠습니다.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