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산시 상북면 한 양계장에서 주인이 살처분을 위해 포대에 담겨 트럭에 실려가는 닭의 마지막 모습을 착잡한 심경으로 지켜보고 있다. /김중걸 기자  
 

"떠나 보내는 자식에게 마지막으로 배라도 불려 보내는 심경으로 마지막 모이를 줍니다."

AI 발병으로 대규모 살처분이 막바지에 치닫는 가운데 20일 오후 양산시 하북면 삼감리 한 양계농가의 주인 김모(60) 씨는 곧 살처분 작업을 앞둔 닭들에게 마지막 모이를 주면서 목이 멨다.

김 씨는 모이를 주기 위해 계사 내 사료통 앞에 다가서자 그동안 자식 같이 키웠던 닭들은 일제히 소리를 내며 모이통 앞으로 머리를 내밀기 시작했다. 김 씨가 닭에게 주는 모이는 오늘이 마지막이다.

이날 김 씨는 열심히 모이를 쪼아대는 닭들을 안쓰럽게 쳐다보며 허탈감과 참담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1년여 동안 열심히 달걀을 낳아주던 닭들은 오늘 저녁이면 산채로 포대에 담겨 땅속으로 모두 매몰 처리되기 때문이다.

자식처럼 돌보며 키웠는데

김 씨는 모이를 쪼아대는 닭들을 뒤로한 채 농장 한편에 쪼그리고 앉아 담배를 꺼내 물었다. 건강이 좋지 않아 담배를 끊었으나 AI 발병이후 다시 담배를 찾게 됐다는 김 씨.

김 씨의 양계장은 4년 전에도 양산지역에 AI가 발병하면서 자식 같은 닭들을 모두 땅에 묻어야만 했다. 김 씨는 이 같은 악몽이 이번에 또다시 되풀이되자 양계 일에 진저리를 쳤다.

그는 "우리가 키우는 닭은 육계가 아닌 산란계인데… 사람들을 위해 열심히 알을 낳아 주던 자식 같은 닭을 또 한 번 산채로 땅에 묻는다고 생각하니 착잡하다" 며 "4년 전의 살처분을 되풀이 하려니 마음이 편치 않다"고 토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 씨의 농장은 발생농가와는 2.79㎞가 떨어져 있으나 발생농가 반경 3㎞에 포함되면서 멀쩡한 닭 3만 2000여 마리를 살처분 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또 김씨의 여동생이 경영하고 있는 농장의 산란계 1만 2000마리도 살처분 대상이어서 오누이가 기르는 4만 4000여 마리를 모두 땅에 묻게 됐다.

김 씨는 "인근 울산과 부산에 AI가 발병했다고 했을 때 4년 전인 2004년 AI 발병 때를 생각해 양계장 출입문을 막고 온 가족이 모두 나서 방역에 온 힘을 다했는데 참 허탈하다"고 말한 뒤 "살려고 퍼덕이는 닭들을 땅에 묻는다고 생각하니 맴(마음)이 아프다"며 한숨과 함께 담배연기를 내뿜었다.

김 씨와 김 씨의 여동생 농장에는 20일 오후부터 전문인력 20여 명이 투입돼 밤샘작업을 거쳐 4만 3000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양산시 상북면 좌삼리와 내석리 7 양계농가에서는 전문인력 334명과 군병력 200명, 공무원 110명 등 모두 644명이 투입돼 살처분을 진행했다.

이날 작업반은 애초 19만 3000마리를 처리하기로 했으나 15만 마리가량만 살처분 작업을 했다. 또한 한 양계장 주인 김모(58) 씨는 산채로 포대에 담겨 트럭에 실려 매몰 장으로 떠나가는 닭들을 보면서 "한창 알을 낳고 있을 때인데, 자식 같이 키운 닭을 땅에 묻는 것을 눈앞에서 지켜보는 것이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농장의 주인 박모(68) 씨도 차마 산채로 땅에 묻히는 닭들을 볼 수가 없어 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닭장에는 얼씬도 하지 못했다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농민 살처분 앞둔 닭 마지막 모이 주며 눈시울 붉혀

인근 농장의 김 씨(62)는 "올해 AI 발병 패턴을 보면 해마다 AI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 며 "AI 발병 때마다 발병과 상관없는 멀쩡히 살아 있는 닭들을 생매장해야 할 것이냐"고 반문하며 정부의 천편일률적인 방역 지침을 비난했다.

한편 농가들은 빈 닭장에 AI사태가 정상화돼 이른 시일 안 닭을 들여와 닭들이 알을 낳는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살처분 작업에 투입된 작업반원들도 방역 복과 보호안경까지 착용하고 좁은 닭장과 5월의 따가운 햇볕이 쏟아지는 매몰 구덩이를 오가며 비지땀을 흘리며 막바지 살처분을 위해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경남도민일보 김중걸 기자 (원문 보기)

2008/05/16 - [전체 글] - AI 불똥 노무현 전대통령도 '갑갑'

Posted by 돼지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111111 2008.05.21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채로 묻힌다?

    ㅜㅜ;;; 아 히밤.

    좋아하는 아침 달걀 프라이는 어찌 되는 거냐

    이런 니미럴

    ㅜㅜ;;

  3. 희... 2008.05.21 2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불쌍해여...눈물나네여..ㅠㅠㅠ
    똑같은 생명체들인데..ㅠㅠㅠㅠ

  4. 에이.. 2008.05.21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AI... 광우병........
    말세의 징조인가....

  5. 그런데 2008.05.21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땅에 묻으면 토양오염과는 상관없는건가요?
    일반 고기를 땅에 묻어도 썩으면서 냄새가 진동하는데...

  6. 이건아니죠.. 2008.05.2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건 아니듯 싶네여...
    살처분 밖에 다른 방법이 없나여?....
    정말 자식 같이 키우는 닭일텐데....
    양계 농가 여러분들 힘내세여

  7. 장난하는것도 아니고 2008.05.21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끓여먹으면 아무 이상없는 AI는 아주 별 쇼를 다하면서

    몇백도에도 견디며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소고기는 들여오는 상황을

    내가 어떻게 이해해야 하나?? 이메가 ㄱ ㅅ ㄲ

  8. sophie 2008.05.21 2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채로 묻힌다는게 가슴 아픈일이다, 그런데 저 닭들은 우리가 어차피 잡아 먹지 않는가? 그건 불쌍하지 않나? 요즘은 닭,소 돼지가 다 불쌍할 뿐이다. 인간의 음식으로 키워지니 말이다...

  9. 11 2008.05.22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대처가 안이했던 거 같죠..
    이런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시스템을 확고히 해야 할 필요가 있는데.. 정부에서 관심이나 있는지..
    전에는 공무원들이 닭 삶아먹으면 괜찮다고 자기들이 먼저 먹는 쇼라도하고 그랬는데 이정부와서는 방역은 뻥뚫리고 별 관심도 없어 보이고.

    ai로 죽든 살처분으로 죽든 닭들이 죽는건 매한가지겠지만 수만마리를 생매장하는건 참 못할일이다 싶네요

  10. 큐오리 2008.05.22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채로 묻히는 닭들도 너무너무 불쌍하고, 사람들도 너무 안됐습니다..
    농장주들은 물론이고 닭장사 하시는 분들도 앞으로 생계가 막막하게 됬네요ㅜ
    빨리 조류독감 예방책이 나왔음좋겠는데요 ㅠ

  11. 정말 2008.05.22 0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한다. 원래 그냥 파묻으면 안되는건데.. 이산화탄소 이용해서 보내준 다음에 묻어야 하는건데 매번 이런다. 닭이라고 산 채로 묻히고 싶겠나.. 고통스러울텐데. 국회의원, 시의원 해외탐방 보낼 돈을 이런 데에다 쓰지.

  12. 살처분 이라는게 2008.05.22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그대로 생매장 이구만...쩝

    근데 포대 사이로 고개를 들고있는 닭들을 보니.....

    닭대가리가 생각나는군 ㅜㅜ

  13. 대한국민 2008.05.22 05: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작 치명적인 미친소는 들여와 좋은 고기라며 난리치고, 조류독감 대비 닭들은 멀쩡한 것들까지 이 잡듯 잡아 죽이고..정말 가슴이 아프구나.
    이명박 ㅁㅊㄴ 은 대체 무슨 기준으로 광우병과 조류독감을 대하는지 참 궁금하다. 하기사 두뇌용량이 너무도 작아주셔서-새대가리만도 못해서- 기준이랄 것도 없겠지만...

    기른 농민들도 불쌍하고, 죽어나가는 닭들도 불쌍하고, 미친소 쓰레기 집합장된 우리나라도 불쌍하고, 미래에 머리에 구멍뚫려 죽을 두려움에 떨 우리국민들도 불쌍하다.

  14. 오승현 2008.05.22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기에 AI진화 못한 이명박 정부의 과오 맞습니다!!
    제 아는분이 AI초기 발생지 전북 김제서 면사무소 근무하는데.. 이 이명박정부가 AI의 위험성을 모르고 방치.
    살처분 농가 보존대책등 정부에서 나서서 방역대책을 내세우기는 커녕 지자제에 맡겨 AI 전국확산을 방치한거나 마찬가지입니다. 일개 면사무소 공무원들은 새벽까지 AI전염을 막기위해 발로 뛰었는데, 전국에 AI가 확산, 정부가 뒤늦게 사태파악, 보름이 지난후에 군인력동원등 뒤북행정 조치를 취했습니다!!
    과연 고소영,강부자 하는 정부가 초기 전염지역이
    영남지역이였다면 과연 초등대처를 이렇게 했을까요??

  15. 멋진아이 2008.05.22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I라는 절박한 상황은 알지만.. 닭들이 정말 너무 불쌍하네요.. 양계장 주인분들도요..
    정말이지 다음 세상에는 불사조로 태어나거라.......

  16. ai도 못잡으면서. 2008.05.22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ai도 못잡으면서 먼 광우병을 잡는다고 난리인지..축산농가와 양계농가한테 어떠한 대책을 간구했다고 잘난척하는건지 대체 그 대책이 머니??

  17. i am Sam 2008.05.22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학 관계도 정확히 밝혀지지 않은 상황에서 무엇을 덮고자하는 생각으로 죄없는 닭과 오리를 마구잡이로 죽이니..그 죄를 누구누구가 받을셈인가..왜 죄없는 닭과 오리를 죽이나 익혀먹음 그만인데 무슨짓을 계속하는건가? 이제 악행의 고리는 그만 끊어라

  18. 아주 좋은나라내.ㅋㅋㅋ 2008.05.22 1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국민이 키우는 닭은 폐기처분하고 ㅋㅋㅋ 남의 나라 광우병소는 돈주고 수입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어이없다 ㅋㅋㅋ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닭은 삶으면 그래도 괜찮을텐데 광우병은 600도에 삶아도 안없어진다는데...

    참 나라꼴 잘 돌아가내 휴

  19. 맑은한울 2008.05.23 2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혀 먹으면 되는 닭과 오리에는 이처럼 호들갑이고 끓여도 안 없어지는 광우병에는 왜 그리 관대한가 ? 우리나라 농민은 다 굶어 죽어도 괜찮고 USA축산 농가는 빼 먹을대로 빼먹은 폐우까지 팔아줘야 하는 것인가 말이다. 조류독감에 민감한 것은 정부고 광우병에 민감한 것은 국민이다. 왜 그런지 가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왜 그럴까 ???

  20. 쟤들이뭔죄라고 2008.05.24 0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장을바꿔서 생각해봐라..우리병들고비실거린다고 산체로땅속에쳐묻어 질식사 시키는데 괴롭지도않겠나..우리나라 정치가들은 닭이되봐야겠네

  21. shines 2008.05.24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닭들도 불쌍하고 농민들도 안타깝고..
    마음이 너무 아프네요ㅠㅠ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