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0년 성교육 강사' 일 계기로 성매매 피해 여성 돕는 일 나서
"특별법 영향, 업소 여성 줄었지만 정부·지자체 적극적 의지 아쉬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장상담센터'가 '경남 여성인권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꿨다. 2004년 9월 여성가족부 인가로 마산YWCA 부설기관으로 있던 센터가 올해부터 '이유 있는 명칭 변경'을 했다고 알려왔다. '경남 여성인권지원센터'는 경남 도내에서 유일하게 국가 지원을 받는 성매매 피해 상담소다. 8일 오후 1시 30분 경남데파트 맞은편에 있는 '경남 여성인권지원센터'를 찾아 박선애 소장(41·마산시 완월동)으로부터 사연을 들었다.

"저희 단체가 '현장센터'라는 이름을 달고 있었는데, 저희가 하는 일을 제대로 알려내는 데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성매매라는 단어를 넣으면 낙인찍힐 수 있기에 이름을 정하는데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현장센터'라고 하니, 어떤 남자분이 전화를 해서 막노동하는 곳인 줄 알고 전화를 한 적도 있었습니다. 처음 단체가 생긴 게 성매매 방지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성매매 피해 여성이 있는 '현장'에서 이들을 도울 수 있는 기관을 만들자는 취지였습니다. 그래서 마산의 성매매 집결지인 신포동에 현장센터가 만들어졌습니다. 하지만, 모호한 면이 있어서 경남 여성인권지원센터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박 소장은 성매매방지특별법이 시행되면서 법률에 가칭으로 '현장센터'를 두도록 해 놓았는데, 그러면서 굳어진 이름을 지금은 전국적으로 바꾸는 추세라고 했다. 전북 여성인권지원센터, 부산 여성인권지원센터가 그 예다.

"센터 개소부터 지금까지 소장으로 만 3년 넘게 일해 왔습니다. 처음 소장인 저와 직원 두 명으로 시작했습니다. 운전할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제가 운전했고, 처음 센터에 온 어린 직원들이 성매매 여성 상담을 어려워해 제가 도맡아 했고, 여성들이 한밤중에 지원을 요청하면 제가 긴급출동을 하면서 지금까지 센터를 꾸려왔습니다. 센터에서 일하는 직원들조차도 성매매 여성을 지원하는 일을 부담스러워해 금방 센터를 떠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어느 정도 안정기라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직도 우리 단체가 무엇을 하는지 모르는 분이 많습니다."

센터는 성매매 업소를 찾아가 폭행이나 감금 등의 문제가 있는지 성매매 여성들을 만나고, 도움을 청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법률 지원 등의 상담을 해 오고 있다.

현재는 성매매 피해 여성들이 국번 없이 연락할 수 있는 '여성긴급전화 1366'으로 전화를 하면, 자동으로 성매매 관련 단체인 지역 센터(055-246-8297(빨리구출))로 전화가 연결돼 상담을 하는 체계다.

"현장 근처에서 성매매 현장을 감시하고, 예방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지만, 사실 저희 센터를 찾아오는 이들은 다른 지역 성매매 여성인 경우가 많습니다. 마산에 있는 성매매 피해 여성은 대구나 서울로 가고, 서울, 대구에 있는 여성은 마산에 있는 센터를 찾는 겁니다. 업소에서 가능한 한 멀리 가려는 생각에서 말이죠. 얼마 전엔 서울에서 성매매 업소에서 부당한 빚 때문에 탈출한 여성이 저희 센터를 찾았는데, 업소 사장이 고소를 취하하게 했습니다."

박 소장은 많은 여성이 성매매 손해를 입으면서도 '생계' 등의 이유로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고 했다.

"2004년 성매매 방지 특별법이 시행되면서, 정부는 2007년까지 불법인 성매매 업소를 단계적으로 없애나가기로 했습니다. 특별법 시행 후 마산은 집결지에 업소가 줄어, 이곳에 300명에 달하던 성매매 여성이 100여 명으로 줄긴 했습니다. 2010년까지는 모든 업소를 없앤다고 했지만, 정부, 지자체가 의지를 갖추고 일을 해나가야 하는데 적극적이지 못한 게 현실입니다."

어려운 여건이지만, 박 소장이 제자리를 지켜내는 이유는 뭘까.

"평범한 주부로 아이를 키우다 '마산 사랑의 전화'에서 일어 수업을 들었던 게 삶을 바꿨습니다. 일어수업을 들으러 갔다 여성 상담 교육을 보고 수강하게 됐습니다. 국문학을 전공했지만, 대학원에서 사회복지를 새로 배웠습니다. 그러면서 여성 문제에 더 관심을 뒀고 성교육 강사로 10년을 일했는데, 센터 소장 제의를 받아 지금에까지 이르렀습니다. 운수업을 하는 남편이 소명 의식을 가지고 해보라고 한 게 큰 도움이 됐습니다. 장성한 두 아들도 마찬가지고요. 주위 친지들은 센터 일을 하면서 인상과 말투가 변했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어디에도 하소연할 곳 없는 여성들을 도와서 그들에게 새로운 인생을 열어 줄 때 많은 보람을 느낍니다. 안타까움과 울분으로 이 자리를 떠나지 못합니다."

Posted by 경남도민일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수 갱블 선정 결과 발표 및 시상식

2010년 한 해도 갱블을 통해 경남도민일보의 웹사이트와 종이신문 지면을 더욱 풍성하게 하고 다양한 소통을 실천해주신 여러 블로거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아래 결과와 같이 올 한해 갱블을 빛내 주신 블로거 투표 결과 1위 허은미가..

갱블 베스트 블로거 시상식 및 송년회

올 한해도 서서히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한해 경남도민일보, 갱상도블로그와 함께해주신 여러 블로거들께 감사드리며 한해를 갈무리하면서 새해를 꿈꾸는 자리를 마련합니다. 오는 22일(수요일) 오후 7시부터 경남도민..

15일 저녁 구창환 원장 초청 페이스북 강좌

경남도민일보가 두번째 페이스북 강좌를 마련했습니다. 지난 9월 9일 페이스북 강좌에 이어 2번째로 마련된 이번 강좌에서는 구창환(http://www.facebook.com/koocci) 인맥경영연구원장을 초청해서 페이스북의 다..

경남SNS 강좌, 이번에는 페이스북입니다

8월 한달을 숨가쁘게 지나왔습니다. 아직도 불볕더위는 맹위를 떨치지만 아침저녁으로는 제법 선선한 바람도 불고 있네요. 이번달 SNS 강좌는 최규문 인맥연경영연구원 전임교수를 모시고 '페이스북,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마..

7월 SNS 강좌 27일 오후 7시

7월 SNS 강좌를 27일 오후 7부터 경남도민일보 강당에서 합니다. 강사는 정광현(한글로)님입니다. 정광현 (한글로)님은 트위터에서 @hangulo 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트위터 무작정 따라하기(길벗)'라는 책을 내기도..